하야시라이스 간단한 만드는 법 점심 메뉴 돼지고기 하야시 라이스 덮밥

하야시라이스 수제간단한 한 그릇 요리 런치메뉴 추천 돼지고기 하야시라이스 덮밥

올해는 특히 눈이 많이 올 것 같아요.오늘도 아침부터 눈이 많이 오는데 이게 또 폭설이래요.좀 계산해보니 매주 1~2일 정도는 눈이 온 것 같아요.오는 양도 적지 않았고요.눈 내리는 풍경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건 정말 좋지만 일을 하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어둡고 흐린 날씨입니다 ㅎㅎ 이건 뭐 강제휴업을 해야 할 것 같네요.

눈 오는 화요일, 저는 오랜만에 #하야시라이스를 만들었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 카레라이스보다 하야시라이스를 좋아했어요.뭔가 고소하고 맵지 않은 진한 맛을 너무 좋아해서 카레보다는 하야시라이스!
!
였습니다.
그 하야시라이스에 고기를 큼직하게 넣고 끓이면 더 좋아했어요.

하야시라이스는 밥에 올려서 #덮밥으로 먹어도 되지만 각종 소스로 사용하기 좋거든요.큰 야채 없이 가루만 사용하여 제대로 소스를 만들고 볶음밥이나 햄버그 스테이크 등에 뿌려 먹는 소스로도 자주 이용합니다.
근데 오늘은 #런치 메뉴로 해서 밥 위에 듬뿍 올려 먹었어요.

하야시라이스 만드는 방법은 따로 있는 건 아니고요. 그냥 오토X 하야시라이스 포장 뒷면에 있는 레시피 그대로 썼어요.그게 최고예요 돼지고기 큼직하게 넣고~ 다른 재료도 큼직하게 썰어 넣은 한 그릇 요리 하야시라이스 만들기.눈 오는 날 따뜻하게 먹기 좋은 점심 메뉴네요.

하야시라이스 소스 100g물 700ml 돼지고기 200g 양파 250g 감자 100g 당근 100g 케첩 큰술 2큰술

감자와 양파, 당근은 한입 크기로 썰어줬어요.균일하게 구울 수 있도록 크기는 최대한 비슷하게 잘랐습니다.

돼지고기도 큼직큼직하게 썰었는데…엄마가 너무 큰거 아니냐고 저는 좀 큰게 맛있다고 생각해서 조금 크게 썰었어요.

달궈진 냄비에 기름을 두르고 돼지고기를 비롯해

당근, 양파, 감자를 모두 넣습니다.
그리고 부글부글 볶습니다.
어차피 물을 붓고 끓이는 거니까 다 익힐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야채가 골고루 볶아지도록 하겠습니다.
준비한 만큼 물 부어~이제 본격적으로 끓입니다.
모든 재료가 부드럽게 익을 정도로 익히면 되는데요.특히 감자와 당근이 부드럽게 익을 때까지 끓입니다.
감자와 당근이 부드럽게 익으면 준비한 하야시라이스 소스를 조금씩 넣으면서 저어줍니다.
그리고 골고루 저으면서 끓입니다.
하야시라이스의 색깔, 향… 다들 오랜만이라 반갑고 더 맛있게 느껴졌어요.카레보다 더 좋은 하이라이스지만 카레만큼 자주 먹지 않는다는게 이상한 일이야…맛이 뜨거워지도록 끓이다가 마지막에 케첩을 넣고 끓이면서 농도를 조절합니다.
익힌 하야시라이스는 밥과 함께 곁들여 내면 먹을 준비가 완료됩니다.
한 그릇의 음식을 하야시라이스 만드는 건 정말 쉽죠.카레처럼 끓이면 돼~ 간단한 요리인데 이게 왜 이렇게 맛있는지 눈와서 잔뜩 흐린날 어두컴컴한 하이라이트 찍으려니 더 칙칙하고 어두컴컴해~~ㅎㅎ 그래도 점심메뉴로 따뜻하게 먹기엔 정말 좋아요.이런 메뉴는 든든하지만 굳이 많은 반찬을 진열할 필요 없이 먹을 수 있거든요.한국인 입에 김치 하나만 있으면 되는 요리예요.오랜만이라 더 기쁜 하야시라이스.저는 돈가스에도 이 하야시라이스 소스를 쓰는데요.돈가스 카레도 맛있지만 하야시라이스 소스에 듬뿍 들어간 돈가스도 정말 맛있어요.하야시라이스 소스는 고기랑 궁합이 잘 맞는 것 같아요.그래서 스테이크 소스로 어렸을 때 엄마가 많이 쓰셨어요.그때 기억 때문일까~ 카레보다는 하야시라이스!
비록 흐리고 춥지만 집에서 따뜻하고 든든하게 한 그릇 덮밥 요리로 준비한 점심 메뉴입니다.
나는 고기를 좋아해서 하야시라이스 레시피에 고기만 조금 더 넣었는데 더 넣을 걸 그랬나?더 크게 넣을 걸 그랬나? 라는 아쉬움이 듭니다.
비록 흐리고 춥지만 집에서 따뜻하고 든든하게 한 그릇 덮밥 요리로 준비한 점심 메뉴입니다.
나는 고기를 좋아해서 하야시라이스 레시피에 고기만 조금 더 넣었는데 더 넣을 걸 그랬나?더 크게 넣을 걸 그랬나? 라는 아쉬움이 듭니다.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