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Q Q vs SCHD vs S&P 500 ETF 주가성과 비교분석

어떤 ETF가 좋을까?

미국 대표지수인 S&P500을 추종하는 SPYETF, 그리고 기술주 집합체인 나스닥100지수를 추종하는 QQQ, 배당성장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SCHD. 이 세 ETF는 각각의 장단점이 뚜렷하다.
이 글을 보고 있는 여러분은 그 중 어떤 ETF가 좋은지에 대한 답을 원할 것이다.
그렇다면 자주 찾아왔다.
이 글을 통해 QQQ, SCHD, SPY가 각각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 완벽하게 분석하고 백테스트 비교를 통해 퍼포먼스를 살펴볼 것이다.
분명 여러분의 투자 선택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QQQ ETF 나스닥 100

QQQ 주가

QQQETF는 미국 나스닥100지수를 추종하는 미국 상장지수펀드(ETF)다.
나스닥100지수는 미국 증시에서 가장 기술주 비중이 높은 지수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테슬라 등 글로벌 기술기업이 다수 포함돼 있다.
이 부분은 뒤에서 더 자세히 다룬다.
QQQETF는 1999년 3월 출시돼 현재 시가총액은 약 2,000억달러(약 250조원)에 달한다.
이는 미국 ETF 중 세 번째로 큰 규모다.
QQQETF는 미국 증시에서 가장 인기 있는 ETF 중 하나로 개인투자자부터 기관투자자까지 다양한 투자자가 투자하고 있다.

QQQ홀딩스

QQQ의 분야별 섹터는 기술주 49.11%, 산업재 4.97%, 커뮤니케이션 15.33%, 경기순환소비재 14.02%, 의료 7.17%의 비율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스닥이라고 해서 기술주 100%가 있는 건 아니라는 건데 나름대로 다른 섹터에 분산 투자해서 기술주 변동성을 줄인 거죠.QQQ의 운용수수료는 연 0.2%로 주가에 자동 반영됩니다.
따라서 투자자는 따로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없습니다.
수익률 퍼포먼스는 지난 10년간 359.67%를 기록했습니다.
SCHD ETF

SCHD 주가

SCHD ETF는 미국의 초대형 우량 기업들이 모여 있는 다우존스 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10년 이상 배당금을 꾸준히 증액한 기업 100여개로 구성돼 있으며, 이외에 배당수익률과 부채 등을 고려해 선별한 ETF다.
2011년 12월 출시돼 현재 시가총액은 약 1,000억달러(약 125조원)에 달한다.
이는 미국 ETF 중 10번째로 큰 규모다.
SCHD의 섹터 비율은 산업재 17.01%, 보건의료 16.65%, 금융 16.45%, 기술 12.11% 등으로 리츠를 제외한 다양한 섹터에 분산 투자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상위 Top 10 Holdings는 아부비 4.37%, 머크 4.335, 암젠 4.25%, 브로드컴 4.17%, 홈디포 4.12%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는 배당금을 10년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부채비율이 나쁘지 않고 현금흐름이 좋은 기업은 선별한 결과다.
슈드 배당 내역SCHD의 가장 강력한 부분은 배당금이다.
현재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3.48%이며 최근 5년간 배당성장률은 무려 13.05%에 달한다.
즉 당장 배당수익률은 3.48%지만 10년 뒤에는 10%를 넘어설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 덕분에 필자는 고금리 시대에 예적금을 하지 않고 SCHD를 더 선호한다.
최근 10년간 수익률은 110.72%이며 운용수수료는 0.06%다.
SPY ETFS&P 500SPY 주가SPDR S&P 500 Trust ETF, 티커 SPY는 미국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S&P500 지수는 미국 증시에서 가장 대표적인 지수로 미국 내 시가총액 상위 500대 기업을 포함하고 있다.
(재무제표가 좋지 않은 기업 제외) SPY ETF는 1993년 1월 22일 처음 상장됐으며 현재 시가총액은 약 4,000억달러(약 500조원)에 달한다.
이는 전 세계 ETF 중 최대 규모다.
SPY ETF는 미국 증시에서 가장 인기 있는 ETF 중 하나로 개인투자자부터 기관투자자까지 다양한 투자자가 투자하고 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비율이 정해졌기 때문에 기술주가 29.05%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나머지는 헬스케어 13.13%, 금융 12.76% 등으로 고르게 분산돼 있다.
기술 수에 중점을 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다른 섹터에 비해 기술주 비율이 높은 것을 쉽게 보면 QQQ+SCHD를 합친 비율로 봐도 무방하다.
QQQ vs SCHD vs S&P 500 ETF이 차트는 여기 10년의 QQQ, SCHD, SPY의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참고로 해당 차트는 단순 주가 상승률이 아니라 모든 배당금이 재투자된 TOTAL RETURN이다.
즉, SCHD의 강력한 장점인 배당금이 포함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익률 자체는 QQQ가 가장 높다.
그러나 주식은 수익률이 전부는 아니다.
QQQ는 수익률이 높기 때문에 변동성이 더 크게 작용한다.
그리고 시가 배당률도 0.2%수준에서 거의 없는 편이다.
그러므로, QQQ자체에서는 현금 흐름을 만들어 낼 수는 없다.
필자의 경우는 QQQ, SCHD, SPY을 모두 투자하고 있다.
굳이 하나로 가리지 않는 이유는 배당금이라는 현금 흐름에서 경제적 자유를 향유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3번 모두 투자하는 이유는 재균형을 통해서 시장 수익률을 초과하기 때문이다.
리 균형과 관련한 내용은 별도의 포스팅을 통해서 다룬다.
끝.※투자에 대한 모든 판단과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다이 차트는 최근 10년간의 QQQ, SCHD, SPY의 성과를 보여준다.
참고로 해당 차트는 단순 주가 상승률이 아니라 모든 배당금이 재투자된 토탈리턴이다.
즉 SCHD의 강력한 장점인 배당금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수익률 자체는 QQQ가 가장 높다.
하지만 주식은 수익률이 전부는 아니다.
QQQ는 수익률이 높은 만큼 변동성이 더 크게 작용한다.
그리고 시가배당률도 0.2% 수준으로 거의 없는 편이다.
따라서 QQQ 자체만으로는 현금흐름을 창출할 수 없다.
필자의 경우는 QQQ, SCHD, SPY를 모두 투자하고 있다.
굳이 하나로 택하지 않는 이유는 배당금이라는 현금흐름으로 경제적 자유를 누리기 때문이다.
그리고 세 가지 모두 투자하는 이유는 리밸런싱을 통해 시장 수익률을 초과하기 때문이다.
리밸런스와 관련된 내용은 별도의 포스팅을 통해 다룬다.
끝.※ 투자에 대한 모든 판단과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으며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